전체검색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정보찾기
전체검색

갤러리 글보기

함께 있는다는 것

본문


초겨울의 쌀쌀함이 시원하게 느껴지는 날, 따스함을 지피고자 온기있는사진올립니다.



칠레의 시인 파블로 네루다가 어린 시절에 가졌던 한 경험에 대한 이야기도 같이영^^

 



"어느 날 집 뒤뜰에서 놀고 있을 때 나무 판자 울타리에 뚫린 구멍을 하나 발견했다.



 어렴풋이 무슨 일이 일어날 것만 같은 이상한 예감이 들어 두어 걸음 뒤로 물러섰다.



 갑자기 손이 하나 나타났다. 내 나이 또래 소년의 아주 작은 손이었다.



 내가 다시 가까이 갔을 때 그 손은 사라지고 없었고



 대신 멋있는 장난감 백양(白羊)이 하나 있었다.



 



 나는 집안으로 들어가서 나의 한 가지 보물 - 향기와 송진이 가득 찬 채



 벌어져 있는 내가 아끼는 솔방울 -  을 꺼내 가지고 나왔다.



 나는 그것을 울타리 구멍에 놓고 양을 가져왔다.



 



 나는 그 손도 그 소년도 다시는 보지 못했다. 나는 운이 좋은 사람이었다.



 형제적 친밀감을 느낀다는 것은 인생에서 귀중한 일이다.



 우리들이 사랑하는 사람들의 애정을 느낄 수 있다는 것은 우리의 삶을 키워 주는 불꽃이다.



 



그러나 우리가 모르는 사람들, 또 우리의 꿈과 고독과 우리의 위험과



우리의 나약함을 눈여겨보고 있지만 우리에게는 알려지지 않은 사람들로부터



오는 애정을 느낀다는 것, 이것은 그것이 우리 존재의 영역을 넓혀 주고



모든 살아 있는 만물을 결합시켜 주는 까닭으로 해서, 보다 더 위대하고 아름다운 것이다.



 



이런 주고받음이 처음으로 나에게 한 가지 귀중한 생각,



즉 모든 사람은 어쨌든 함께 있다는 생각을 절실한 것으로 느끼게 했다."



 



오늘은 누군가와 함께 있다는 것,존재함자체에 대한 고마움을 나누고싶습니다.



살아 있슴에 대한 축복과 기쁨을 떠난 이들과도 나누고 싶습니다.



위태로운 하늘 너머에 있는 이 삶의 깊고 고요한 사랑을 함께 느끼고 싶습니다. Carpe Diem!

갤러리 목록

371
370
369
열람중
367
366
365
364
363
362
361
360
359
358
357
356
355
354
353
352
게시물 검색


공지
한글아이디를 사용할 수 없게 됐습니다 ㅠㅜ 2018-12-1
사이트가 개편되면서 한글 아이디를 더이상 사용할 수 없게 됐습니다. 이점 죄송하고 양해 부탁드립니다.
한글 아이디를 사용하고 계셨다면, 새롭게 회원가입 후 이용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사이트가 새롭게 개편되었습니다 2018-11-11
좀 많이 다르게 개편되었는데요.
명상음악TV 사이트로 개편을 하였습니다.

주로 유튜브 동영상 중에서 명상과 관련된 영상 콘텐츠들을 모으고 공유할 수 있는 사이트입니다.
유튜브 동영상 주소만 입력하면, 간편하게 유튜브 동영상을 이곳으로 가져올 수 있습니다.
또 자신만의 영상 재생목록(앨범)을 간편하게 만들고 공유할 수 있습니다.

영상은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현재는 명상음악 카테고리만 있지만, 차차 영상이 쌓이는데로 다른 카테고리도 추가할 예정입니다.
아 사이트 만드느라 머리가 아퍼서 요기까지만 쓸게요.

본사이트의 영상은 유튜브 API로 수집하여 만들어집니다. 저작권 보호 영상이 있을시 삭제조치 하겠습니다.
본사이트는 IE9 이상 브라우저에서 정상이용이 가능합니다.
×
재생목록 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