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검색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정보찾기
전체검색

자유게시판 글보기

글세금

본문










            이게 내가 선택한 삶일 수가 있는가


 


                   수없이 물었고


 


                 힘들어 죽음을 생각하기도 많았다


 


                   오늘 햇살이 좋고


 


                    새들이 지저귄다


 


                 산수유 꽃 밑에서 새끼 밴 고양이


 


                     깜순이가 졸고 있다


 


                            어쩌랴


 



              


   지금이란 놈은 실없이 웃으며 흘러가고 있는 것을



 


                 그놈은 나를 푸근히 안아 줄 때도 있었고


 


                    엿같은 무게로 짓누를 때도 있었다


 


                   나는 자주 나가떨어졌고


 


         그때 그놈은 가만히 서서 바라보곤 했었다


  


       “계속 할 거야 ?”


 


          이 지이랄로  물으면서


 


                    




                             물론 계속한다



 


  






 






                   문 두드리는 소리


 


                잠결에 나가보니


 


                     봄바람이 깔깔대기에




                  퍼 어큐를  날려주고  돌아섰다








 



1 Comments

얼쑤님의 댓글

  얼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아..지금 이란 뭔가

머리로는 뭔소리니

가슴으론 멍때리고

눈에는 눈물이 고이니

사랑은그져 보고싶다네...그저 막릴리 한잔 기울이며 미소의 눈물만을 흘리고 싶다

자유게시판 목록

2152
2151
2150
2149
2148
2147
2146
2145
2144
2143
2142
열람중
2140
2139
2138
2137
2136
2135
2134
2133
게시물 검색


공지
사이트가 개편되면서 한글 아이디를 더이상 사용할 수 없게 됐습니다. 이점 죄송하고 양해 부탁드립니다.
한글 아이디를 사용하고 계셨다면, 새롭게 회원가입 후 이용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본사이트의 영상은 유튜브 API로 수집되어 만들어진 사이트이며, 저작권 보호 영상이 있을시 삭제조치 하겠습니다.
본사이트는 IE9 이상 브라우저에서 정상이용이 가능합니다.
×
재생목록 담기